백성병원
· ·
HOME > 특수클리닉 > 척추/디스크 클리닉
척추와 척추 사이에 있는 쿠션역할을 하는 물렁뼈로 목뼈 1, 2번 사 이에만 제외하고 전 척추 사이에 있습니다. 디스크는 가운데에 젤리같은 수핵이 있고 섬유질로 된 섬유테가 그 주위를 둘러싸고 있습니다.

디스크의 기능은 척추를 연결해 주고 충격을 흡수하고 몸을 유연하게 하는 역할입니다. 그러나 흔히 디스크라고 하면 이 물렁뼈가 어떠한 원인으로 섬유테 밖으로 빠져나와 주위의 신경을 눌러 일어나는 질환을 말합니다.

따라서 허리디스크는 허리뼈 사이에 있는 디스크 수핵이 섬유테 밖으로 빠져나 와 주위 신경을 누르는 병이고, 정확한 병명은 요추디스크 수핵 탈출증 입니다.
특히 나이가 들면 수핵의 물이 빠지면서 퇴행변화가 진행되고, 수핵을 둘러싸는 섬유테가 얇아져 아주 작은 부딪힘에도 수핵이 잘 빠 져 나옵니다. 목디스크는 목뼈 사이의 디스크 수핵이 빠져 나와 신경을 누르는 병이고, 정확한 병명은 경추디스크 수핵 탈출증입니다.
척추 통증을 일으키는 원인은 다양합니다.
약 80%는 일상생활에서의 나쁜 자세와 허리근력 약화에 의한 인대, 관절, 디스크의 퇴행성 변화에 의합니다.
선천적으로 허리가 약한 경우 허리를 다친 경우
골관절염이 있는 경우
혈관에 피가 잘 통하지 않는 경우
육체노동자보다 사무직근로자에게서 요통이 많은 이유는 바로 허리근육이 단련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디스크병은 전체 요통 환자의 약 8%에 불과하며, 이 중 수술을 요하는 경우는 10%정도입니다.
흔히 기침하거나 변을 보기 위해 힘줄 때, 혹은 세수하려고 허리를 구부 릴 때 허리가 아프거나, 다리를 올렸을 때 땡기거나 통증이 심해 다리를 올리기 힘들 때는 디스크병을 의심하게 됩니다.
다리에는 아무런 불편이 없이 허리만 불편한 경우 방바닥이나 의자에 오래 앉아 있으면 허리가 뻐근하면서 아프
  다고 호소합니다. 이는 대개 디스크 수핵이 중앙으로 돌출되었거나 디스크 내부에 이상이 생겨 변성장애를 일으켰
  으나 수핵덩어리가 아직 섬유테 밖으로는 빠져나가지 않아서 다리로 가는 신경근이 압박되지 않은 경우입니다.
허리는 괞찮고 다리만 불편한 경우 디스크 수핵의 일부가 측면으로 빠져나가 다리로 가는 신경근을 꽉 누른 경우로
  허리디스크병의 가장 흔한 경우입니다.
허리와 다리가 모두 불편한데 특히 허리가 더 불편한 경우 오래 앉아 있어야 다리가 무거워지고 저리거나 당기는
  증상을 보이 므로 주로 허리가 아프다고 호소합니다. 대개는 수핵을 둘러싼 섬유 테가 완전히 찢어지지 않아 아직은
  탈출된 디스크 수핵이 섬유테안 에 있는 경우입니다.
허리와 다리가 모두 불편한데 특히 다리가 더 불편한 경우 가장 심한 경우로서 디스크 수핵 덩어리가 섬유테를 찢고
  밖으로 나가버린 경우로, 똑바로 누워 무릎을 편채 다리를 들어올리기기 힘 든 경우입니다.
목의 통증이 전혀 없는 예도 의외로 많아 목디스크병 진단이 늦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때로는 가슴, 팔, 다리, 옆구리, 두통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어 신경성으로 오인되기도 합니다.

기본검사로 척추뼈의 모양을 보는 검사입니다. 그러나 뼈만 볼 수 있어 디스크나 신경에 관계된 병을 알 수 없습니다.

척추뼈 안에 있는 신경구멍을 따라 지나가는 신경다발의 모양을 보는 검사입니다. 신경을 잘 관찰할 수 있도록 약물을 주사기로 척추관 내로 주입하여 사진을 찍어 보는 검사입니다.

척추를 가로로 잘라 볼 수 있고 척추뼈 외에 주위의 힘줄이나 디스크의 모양까지 볼 수 있는 검사입니다.

CT촬영처럼 척추뼈의 여러 구조 즉 뼈, 힘줄, 디스크의 모양을 알 수 있고 CT촬영에 비해 척추의 상태를 보다 자세히 알 수 있습니다.

등받이없는 의자는 좋지 않다.
등받이에 등과 허리를 붙이고 발받침대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키에 비해 높은 의자는 좋지 않다.
높은 의자에 앉을 경우 X자로 다리를 포개는 것이 좋다.
엉덩이만 걸친 자세는 좋지 않다.
책상에서 몸을 앞으로 기울여서는 안된다.
1시간 이상 계속 앉아 있지 말고 일어서서 피로를 풀어 주는 것이 좋다.
장거리 운전자는 1시간마다 10분씩 걷는 것이 좋다.
특히 앉아서 옆에 떨어진 휴지를 줍는다거나 옆서랍을 여는 행 동은 위험하다.

한쪽 발을 자연스럽게 내밀고 서는 것이 좋다.
다리는 고정자세보다 유동자세가 좋다.

한손에 다 들지 말기 양손에 나누어 드는 것이 좋다.
아기를 안고 다니는 것은 좋지 않다.
등에 업는 것이 가장 좋다.

적당한 베개높이= 2 - 6 cm (7번 경추에서 경추호 측정)

고개를 숙여 머리를 어깨 앞으로 내민 자세 고개를 기울여 목을 돌린 자세로 오래 있는경우(책상에 엎드 려 잘 때)
목을 뒤로 과도하게 젖힌 자세(영화관)

요통과 음식이 직접 관계되지는 않으나 1/3에서 식사에 주의하면 요통 예방에 효과있다고 합니다.
과식과 변비를 피하고 금연하는 것이 좋고, 비타민 섭취에 유념하고 마늘, 우유, 생감자즙이 좋다고 합니다.

가장 안전한 운동이 걷기 운동이다. 처음에는 5 - 10분 걸어보고 이상이 없으면 점차 시간을 늘린다. 복부에 힘을 주어 1분에 140보 정도의 빠른 속도로 걷는 것이 좋다. 계단오르기, 스텝머신 등의 장비를 이용하면 충격없이 안전하게 약해진 다리를 강화시킬 수 있다. 그러나 아파트 계단 오르기는 충격이 심할 수 있어 주의를 요한다.
조깅은 척추에 3배 이상 부담을 주므로 요통 환자에게는 좋지 않다. 평소에 항문괄약근의 앞에 있는 골반꼬리뼈 근육을 단련시키는 것이 좋다. 훌라후프 돌리듯이 느리게 엉덩이를 돌리는 운동이 좋다.
1. 자전거타기 : 실내용 자전거가 안전하며, 처음에는 5 - 10분 운 동하다가 점차 20 - 30분으로 일 2회하는 것이 좋다.
2 수영 : 하루 40분씩 격일로 꾸준히 해야 효과가 있다. 단 골다공증이 있는 환자에게는 오히려 좋지 않으며, 수영초보자는 수영교습으로 악화될 수 있어 주의를 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