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성병원
· ·
HOME > 특수클리닉 > 인공관절 클리닉
평균 수명의 증가되면서 관절염으로 고생하시는 노년층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의자를 사용하지않고 바닥에 앉아서 생활하는 좌식 생활을 오래 하신 노년층에서는 무릎 관절의 통증과 변형으로 고생하시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민간요법을 비롯해서 여러 가지 방법으로 치료를 받다가 그 한계에 부딪히는 환자에게는 인공관절 수술을 권합니다. 인공관절 수술은 퇴행성 관절염의 치료에 최근 활발히 시술되기 시작하면서 가장 성공적으로 발전하여 많은 환자들에게 혜택을 준 대표적인 분야입니다.
인공관절술은 관절 치환술, 관절 대치술 등으로도 불려지는데, 이는 원래의 관절을 인조금속과 플라스틱 또는 자기(ceramic) 등으로 바꾸어 주는 것을 말하며, 실제로는 뼈의 끝에 덮여 있는 연골 부분을 약 7-8mm 두께로 잘라내고 여기에 인조 물을 끼워 넣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인공관절술을 하는 가장 큰 이유는 관절이 아프기 때문이며, 그 외에 관절의 모양이 비틀어져서 걷기가 불편하거나 뻗정다리처럼 관절이 굳어진 경우에 시행합니다.
인공관절술을 받아야 하는 질병 중 가장 많은 것은 나이가 들어서 발생하는 퇴행성 관절염이고, 그 외에 류마치스성 관절염, 외상성 관절염 등의 순서로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질병들이 있을 때 모두 인공관절술을 시행하는 것은 아닙니다. 관절염이라 하더라도 95% 이상이 약물 요법이나 물리 치료로 증상의 호전이 있을 수 있으며, 극히 일부의 환자 - 거의 못 쓰게 된 관절에 한하여 - 에서 인공관절술을 시행합니다.
아프지 않고 걸을 수 있다.
산책이나 가벼운 운동을 할 수 있다. (얕은 산 오르기, 수영, 골프, 탁구, 배드민턴, 자전거 타기 등)
무릎의 운동은 쭉 펴진 상태에서 100도 이상 구부릴 수 있다.
그러나 인공관절 수술을 받는다고 해서 정상의 관절이 되지는 않기 때문에 격렬한 운동이나 심한 노동은 할 수 없고 설령 할 수 있다 하더라도 인공관절의 수명을 단축시키기 때문에 금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활동량이나 수술 방법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평균 15-20년 정도의 내구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젊은 환자의 경우에는 재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수술 전에 필요한 검사들은 외래에서 수술 결정을 한 날 받게 되며, 수술일이 결정되면 하루전에 입원을 합니다.
수술을 받고 나서는 약 1-2 주일정도면 퇴원을 하게 되므로 총 기간은 2주일 내외가 됩니다.
수술 경과에 따라 3일 정도면 목발이나 보행기를 사용하여 화장실 출입과 보행이 가능해 집니다.
목발은 약 2개월간 사용하여야 하므로 이때 사무직에 종사하는 사람은 조기에 복귀할 수도 있지만 육체 노동에 관련된 직종인 경우에는 그보다는 조금 오래 걸릴 수도 있으며 운전은 2개월 정도 지나면 가능합니다.